Notice
Link
관리 메뉴

즐거운 삶, 배움의 즐거움 ^^

최후의 만찬은 알면서 새언약 유월절은 모르는 이유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 본문

Elohist

최후의 만찬은 알면서 새언약 유월절은 모르는 이유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

슬별 슬별 2019.03.13 11:19

최후의 만찬은 알면서 새언약 유월절은 모르는 이유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

 

 

위의 그름은 레오나르도다빈치의 작품 '최후의 만찬'입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대부분 이 그림에 대해 알 것입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최후의 만찬에 나오는 장면이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새언약 유월절을 지키는 장면이라는 사실은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새언약 유월절이 주후 325년 니케아 회의에서 폐지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날 하나님의교회외에는 새언약 유월절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새언약 유월절은 어떤 날일까요?

이 날은 그리스도인에게 있어 아주 중요한 날입니다.

왜 그런지 성경을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도적이 오는 것은 도적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는 것뿐이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
 요한복음 10장 10절

2천 년 전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목적은

죄로 인해 생명을 잃어버리고 죽을 수 밖에 없는 인류 인생들에게

생명 곧 영생을 주시기 위해서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께서는 어떻게 인류에게 영생을 주셨을까요?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무엇을 먹고 마셔야 영생을 갖게 된다고 하셨나요?

예수님과 살과 피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지 않으면 영생을 얻을 수 있을까요?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인자의 살을 먹지 아니하고 인자의 피를 마시지 아니하면

너희속에 생명이 없느니라' 라고 말씀하셨는데

어떻게 생명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우리가 영생을 얻는 유일한 방법은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실 수 있을까요?

그 방법이 바로 새언약으로 세워주신 유월절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유월절을 예비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함께 유월절을 지키셨는데요.

 

 

예수님께서는 유월절 떡과 포도주로 새언약을 세워주시며

유월절 떡이 무엇이라고 하셨나요?

예수님의 몸(살)

유월절 포도주는 무엇이라고 말씀하셨나요?

예수님의 피

그러므로 새언약 유월절은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는 진리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영생을 얻으려면 반드시 무엇을 지켜야 할까요?

새언약 유월절을 지켜야 합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2천 년 전 이 땅에 오신 예수님께서

인류에게 영생을 주시기 위해

세워주신 진리가 새언약 유월절입니다.

 

그런데 이 귀한 생명의 진리가

사도시대 이후 A.D 325년에 폐지가 되어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한 번 생각해 보세요.

새언약 유월절 진리가 없어졌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겠습니까?

아무도 영생을 얻을 수 없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다시 말해 아무도 구원받을 수 없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예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두 번째 오신다고 예언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 오시는 재림 예수님은 어떤 진리를 가지고 오셔야 할까요?

영생의 진리인 새언약 유월절입니다.

여기에 대해 요한 계시록에는 감추었던 만나와 새 이름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여기서 감추었던 만나는 오랫동안 사라졌던 새언약 유월절을 가리키고

새 이름은 예수님의 새 이름 곧 재림 예수님의 이름을 가리킵니다.

이러한 성경 예언따라 새 이름으로 이 땅에 오셔서 감추었던 만나인

새언약 유월절 진리를 우리에게 허락하여 주셔서

영생의 축복을 주시고 우리 영혼을 구원해 주신 분이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입니다.

 

그래서 오늘날 세상에 수많은 교회들이 있지만

그 가운데 하나님의교회에서만 유일하게 새언약 유월절을 지키고 있는 것입니다.

영생의 진리 새언약 유월절이 있는

하나님의교회에서 새 이름으로 이 땅에 오신 재림 그리스도

안상홍님을 영접하여 구원받으시기 바랍니다.

 

 

14 Comments
댓글쓰기 폼